조선일보 취재에 민언련 “왜곡·폄훼 대응할 것”

홈 > 뉴스정보 > 문화/뉴스
문화/뉴스

조선일보 취재에 민언련 “왜곡·폄훼 대응할 것”

민주언론시민연합이 지난 2일 조선일보 취재와 질의에 공개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민언련은 “조선일보가 시민운동과 시민단체 활동을 사실대로 보도하지 않고 근거 없이 왜곡하거나 폄훼할 경우 절차에 따라 필요한 조치와 대응을 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했다.

민언련에 따르면 조선일보는 지난달 26일부터 29일까지 민언련에 유·무선 전화와 문자를 통해 질의를 전달했다. 민언련이 국고보조금을 지원받거나 정부 용역 사업에 관해 예산 지원을 받은 적 있는지 또는 공익목적사업 실적이 어떤 내용인지 등 단체 활동 전반에 관한 질문이었다.

▲ 조선일보 사옥 간판. 사진=미디어오늘.▲ 조선일보 사옥 간판. 사진=미디어오늘.

 

민언련은 “2000년 9월 ‘조선일보반대시민연대’ 출범에 참여하면서 조선일보 기고, 인터뷰 거부와 구독 거부를 공식으로 선언했다. 이에 따라 민언련은 조선일보의 잇따른 취재 사실에 관해 지금까지 경과를 회원 및 시민들에게 알리고, 질문에 공개 방식으로 답변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조선일보가 던진 질문은 9가지였다. 일례로 조선일보가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국고보조금을 지원받거나 정부 용역 사업을 진행해 예산 지원을 받은 내역이 있는지, 있다면 구체적 횟수와 액수는 어떻게 되는지 확인부탁드린다”라고 질문을 던지면, 민언련은 △한국양성평등진흥원 ‘양성평등팩트찾기’: 총액 2014만1000원(국고보조 1800만원/자부담 214만1000원) △5·18기념재단 ‘5·18민주화운동 왜곡언론모니터링’: 총액 900만원(진행 중) △한국건강가정진흥원 ‘다문화 대중매체언론모니터링’: 총액 1억67만8226원 등 구체적 사업 내역을 밝혔다.

이 밖에도 조선일보는 지난달 26일 민언련과 부산민언련이 법률적으로 완전히 독립된 별개 법인인지, 민언련 대표와 사무처장 간 업무와 처우 간 차이, 정관상 임원 선출에 필요한 의결정족수, 지난 3월20일 총회에 참석한 회원 수 등을 물었고, 민언련은 정관을 토대로 답변을 적어 전달했다.

조선일보가 특히 문제 삼는 부분이 드러난 대목은 지난달 29일 취재였다. 조선일보 기자는 지난 3월20일 총회에서 김서중 성공회대 교수와 당시 김언경 민언련 사무처장이 공동대표로 선출된 것과 관련 “이번 코로나사태로 총회에 참석하지 않은 분이 제법 됐다고 들었고 의결권을 위임했다고 하는데 위임 대상에 김언경 대표가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안다. 총회 안건 가운데 대표 선출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아는데 일부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문제가 제기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본인(김언경)이 대표로 취임하는 안건에 실제 회원이 의결권을 위임한 내용이 있다면 본인이 대표로 취임하는 것에 대한 가부를 본인 스스로 투표한 셈이 되니 부적절하지 않느냐”는 물음이다.

정리해보면 조선일보로서는 ‘셀프 투표’ 아니냐는 질문으로 해석되는데, 민언련은 “회원들에게 사전에 ‘임원 선출 건’에 대한 안건과 함께 후보 명단을 공지했고 별도 구글 설문을 통해 임원 선출에 대한 회원 의견수렴 절차도 진행했다”며 “정기총회 소집 공지에서 의결권을 위임하는 사람으로 김언경 공동대표뿐 아니라 당시 정연우 상임대표, 김서중 정책위원장, 이봉우 모니터팀장을 포함해 ‘이외 총회 참석이 확실한 회원에게 위임하는 경우’로 적시해 회원의 의결권 위임 대상 선택권이 보장됐다”고 반박했다. 회원의 자유로운 의사선택을 제약하거나 방해하는 요소가 전무했고 후보 명단이 공개된 상태에서 회원들이 김언경 대표에게 의결권을 위임했기 때문에 절차와 내용상 하자가 없다는 것.

▲ 민주언론시민연합이 지난 2일 조선일보 취재와 질의에 공개 입장을 밝혔다. 사진=민언련 홈페이지 갈무리.▲ 민주언론시민연합이 지난 2일 조선일보 취재와 질의에 공개 입장을 밝혔다. 사진=민언련 홈페이지 갈무리.

이번 조선일보의 민언련 취재와 관련 언론계 일각에서는 보수언론이 정의기억연대 사태 이후 취재 초점을 진보시민단체에 맞추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있다. 실제 조선일보는 지난 2일 1면에 ‘권력이 된 시민단체(1)’라는 기획을 싣고 참여연대와 민변이 문재인 정부에서 관변단체로 전락했다고 보도했다. 민언련에 대한 취재 역시 이 기획 일환으로 볼 여지가 있다.

신미희 민언련 사무처장은 3일 통화에서 “조선일보 취재에 대한 답변을 회원들과 시민들에게 공개한 까닭은 우리도 답변을 공개할 테니 조선일보도 취재 전 과정을 공개하라는 데 있다”며 “공개 답변 이후에는 민언련 공동대표와 사무처장 급여 등을 물었는데 그 부분은 개인과 관련한 사안으로 공개할 수 없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시민단체가 단체 대표 등 개인의 보수를 공개하는 경우는 전무한 데다 기업의 경우도 보수총액 5억원 이상 수령자 가운데 상위 5인만 공시한다.

한편 시민단체 회계나 사업 문제가 정의연 사태로 이슈가 된 만큼 시민단체에 대한 언론 감시도 과거보다 엄격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시민단체들 고민이 깊어지는 이유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대부분 시민사회 단체들은 투명성과 책무성 담보뿐 아니라 기부자와의 신뢰도를 위해 공익법인 회계기준에 따라 운영하는데 이번 정의연 사태를 겪으면서 기준에 맞춰 기부금을 운용했더라도 회계 및 감사에 대한 긴장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
MAIN NAVIGATION

한국 영화

1
New
사라진 시간 Me and Me, 2019 제작
2
2
전설의 파이터 2020 제작
3
3
침입자 intruder , 2019 제작
4
4
가장 보통의 연애 Crazy Romance , 2019 제작

외국 영화

종말 말과 진정, 2019 제작
스페셜 포스 : 라스트 타겟 복수입니다 : 보복, 2020 제작
레이싱 인 더 레인 The Art of Racing in the Rain , 2019 제작
모노스 Monos , 2019 제작

애니메이 영화

인간 실격(Human Lost, 人間失格, 애니/드라마/SF, 2019)
울고 싶은 나는 고양이 가면을 쓴다 A Whisker Away , 2020 제작
루팡 3세: 더 퍼스트 Lupine III : The First, 2019 제작
플래그타임 FRAGTIME , 2019 제작

여른 영화

New
식스센스 : 속보이는여자들 (2019)
실제정사 (2020)
맛있는세자매2 2019 제작
아내의 세계 (2020)

드라마 다시보기

출사표
사이코지만 괜찮아
편의점 샛별이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안구정화

New
마스크 BJ
New
유부녀
New
강민경 골반 댄스
New
서예지의 매력

통계

  • 오늘 방문자 1,617명
  • 어제 방문자 6,978명
  • 최대 방문자 37,880명
  • 전체 방문자 1,343,666명
  • 전체 게시물 4,987개
  • 전체 댓글수 16개

구글 크롬

구글 크롬 다운로드